• FPSB KOREA
  • 공지사항

공지사항

[글로벌 소비자 설문조사]재무설계, 부를 넘어선 그 가치
  • 2023-10-13
  • 조회수 325

글로벌 소비자 설문조사에 따르면, CFP 자격인증자로부터 재무 상담을 받는 사람은 더 나은 삶의 질을 경험하고 더 높은 재정적 자신감과 탄력성을 누릴 뿐만 아니라 자신의 재무상황에 더욱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 

최근 소비자들이 높은 인플레이션, 이자율 상승 및 주거비 등에 대한 압박과 불안을 느끼고 있는 가운데, 2023년 ‘세계재무설계의 날(WFPD)’에 발표된 국제FPSB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, 재무설계 전문가, 특히 CFP 자격인증자로부터 상담을 받는 사람이 경제적으로 더 나은 삶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.

글로벌 소비자 설문조사에 따르면, 재무설계사 고객 5명 중 3명(55%)이 상담을 받지 않는 사람(41%)에 비해 자신의 부에 매우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, CFP 자격인증자 고객의 87%가 재정적으로 안정감을 느끼며 86%는 경제적으로 눈에 띄게 나아졌다고 응답했다.

국제FPSB가 글로벌컨설팅업체인 마이마빈스(MYMAVINS)에 의뢰하여 실시한 “재무설계의 가치(Value of Financial Planning)” 연구조사는 연간 개인소득 7천 2백만 원 이상 또는 투자가능자산 4천 5백만 원 이상을 보유한 만 25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하였으며, 한국인 1,025명을 포함한 전세계 15개국의 15,332명의 소비자가 참여하였다.

이번 설문조사는 삶의 질, 재무적 자신감, 재무적 만족도 및 실제 경험한 가치 전반에 걸쳐 재무설계의 재무적/비재무적 영향을 측정하여 재무설계의 가치를 증명하는 동시에 재무설계를 둘러싼 근거 없는 통념을 반박하고 재무설계업의 미래를 분석하고 있다.

한국에서 재무설계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소비자는 재무설계의 이점으로 ‘재무적 의사를 결정하는 데 드는 시간/노력 절약(35%)’과 ‘재정적 안녕감과 마음의 평화 증진(25%)을 손꼽았지만, 10명 중 3명은 재무설계 상담료가 너무 비싸고(22%) 신뢰할 수 있는 전문가를 찾기 어렵다고(27%) 생각했다.

그러나 글로벌 소비자 설문조사 결과, CFP 자격인증자 고객의 88%가 재무설계상담은 비용보다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한다고 응답했으며 98%는 CFP 자격인증자가 고객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것을 신뢰하고 있다고 답했다.

국제FPSB의 CEO인 단테 드 고리(Dante De Gori)는 “예상치 못한 사건이 글로벌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 현재의 불안정한 상황 속에서 소비자가 더 나은 삶의 질을 누리며 정보에 입각한 재무결정을 내리고 장기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재무설계, 특히 CFP 자격인증자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”고 강조했다.

그는 “글로벌 소비자 설문조사를 통해 불확실성의 시대에 CFP 자격인증자가 고객의 재무적 니즈를 충족할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제공하고 재무설계 분야의 우수성의 지표인 국제적인 CFP 자격인증의 명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”고 덧붙였다.

또한 이번 글로벌 소비자 설문조사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:

CFP 자격인증자의 고객은 자신의 재무설계사에 대한 높은 신뢰를 보였다. 글로벌 설문조사 결과, CFP 자격인증자의 고객(88%)이 다른 금융전문가의 고객(82%)보다 재무상담의 가치를 더욱 인정하는 것으로 밝혀졌다. CFP 자격인증자에 대한 신뢰도 상당히 높았다. CFP 자격인증자 고객의 98%가 자신의 재무설계사가 고객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것을 신뢰한다고 응답했으며, 92%는 앞으로 CFP 자격인증자와 관계를 계속 유지하고 싶다고 답했다.

재무설계는 정신적 건강을 개선함으로써 재무적 가치 이상의 혜택을 제공한다. 글로벌 설문조사에 따르면, CFP 자격인증자로부터 상담을 받는 고객의 절반 이상(51%)이 재무설계가 가정 생활과 정신적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했다. 그리고 CFP 자격인증자 고객의 73%는 상담을 받지 않는 소비자(64%)에 비해 건강 문제에 잘 대처하고 있다고 생각했다. 또한 CFP 자격인증자 고객은 다른 금융전문가 고객(69/100)이나 상담을 받지 않는 소비자(66/100)에 비해 가장 높은 삶의 질(73/100)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.